스트라타 콘도, 타운하우스의  ‘렌트 규제 rental restriction’ 폐지

스트라타 콘도, 타운하우스의 ‘렌트 규제 rental restriction’ 폐지

부동산 | 부동산칼럼 스트라타 콘도, 타운하우스의 ‘렌트 규제 rental restriction’ 폐지 격변의 한해가 이제 한 달 남았는데 이자율의 급상승과 인플레이션, 주택가격의 하락 등의 경제적 이슈가 무엇보다 크게 등극한 한 해였습니다. 아직도 미국의 계속되는 기준금리 인상이 언제 멈출지가 가장 큰 관심사 이고 내년엔 언제부터 이자율의 하락이 시작될지 경기침체는 과연 예상대로 세계를 지배할지가 또한 중요 사항 입니다.아울러 주택시장의 내년 향방이 지대한 관심사로 대두...
도심지역 빈 땅 주택 증축으로 인구밀집 가속

도심지역 빈 땅 주택 증축으로 인구밀집 가속

노스 밴쿠버시 및 버나비시에서도 공간 활용을 위해 최근 레인웨이 하우스를 비롯해 듀플렉스 등의 건설이 이어지고 있다. 켈로나시에서도 이 같은 움직임이 현재 매우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사진=MIKE BELL 도심지에 주택난이 가중되면서, 이미 자리 잡고 있는 도심지 주택 내에 남아 있는 공간을 활용한 건물 건설이 허용되고 있는 가운데 도심 인구 밀집 현상이 더 가속화되고 있다. 예를 들면, 넓은 마당 한 켠 혹은 거리와 맞닿아 있는 인접 작은 공간에 주거용 건물들이 속속...
주택시장 급랭기…“지키는것이 중요”

주택시장 급랭기…“지키는것이 중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계 경제성장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성장률을 9월 3%에서 3.1%로 0.1% 상향 조정하고 내년 전망치를 2.2%로 지난 9월과 동일하게 유지했습니다. 내년에는 높은 에너지와 금리, 식품 가격 상승 등으로 경제 성장이 둔화하고 2024년부터 완만하게 회복을 시작 하리라 예측 했습니다. 그에따라 23일 주가는 상승 했는데 매일 매주 매달 전망이 춤을추고 있어 중 장기적 정확한 예측은 아직 어려운 상황 입니다. 현재까지 중립적 전망은 미연준이 내년...
주정부, 빈집세 징수 지역 확대

주정부, 빈집세 징수 지역 확대

BC주 경제부의 설리나 로빈슨 장관은 빈집세의 징수 목적은 주택으로 지어진 건물들을 주민들이 실제로 거주 목적으로 사용하도록 하는 데 있다고 말한다. BC주정부는 내년 1월부터 빈집세 징수 지역을 주 내 여러 곳으로 더 확대 실시할 방침이다. 추가로 확대되는 지역에는 스콰미쉬, 라이온스 베이, 던컨, 노스 코위찬 지역 등이 포함된다. 메트로 밴쿠버, 광역 빅토리아, 나나이모, 랜츠빌, 애보츠포드, 미션, 칠리왁, 켈로나 및 웨스트 켈로나 지역 등의 지역에서는 이미 빈집세...
이비 새 주수상 취임하자마자 주택정책 발표

이비 새 주수상 취임하자마자 주택정책 발표

이비 수상은 기자회견에서 “가정을 시작하기 위해서 콘도를 찾는 BC주민들이 19세 이상 거주 나이 제한 때문에 거주할 수 없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라고 했다. 데이비드 이비 BC주 신임 주수상은 취임 4일째인 21일, 주택관련 정책을 발표했다. 주택개혁정책을 신속히 추진하겠다는 선거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시도이다. 두 법안은 아파트와 타운하우스의 임대 및 연령제한 규정을 폐지하는 것과 치시에게 주택건설 목표치를 할당하는 것이다. 스트라타 렌탈, 연령규제 폐지 주택건설 목표치...
메트로밴쿠버, 원베드룸 평균렌트 $2,300 돌파

메트로밴쿠버, 원베드룸 평균렌트 $2,300 돌파

liv.rent 자료에 따르면 메트로밴쿠버의 11월 주거용 임대주택의 월세는 다시 한번 급등하면서 원베드룸의 평균렌트비는 2,300달러를 넘어섰다 11월에도 메트로밴쿠버의 주거용 월 임대료는 급등했다. 렌트 플랫폼, liv.rent의 자료에 따르면 11월의 원베드룸의 평균 임대료가 2,300달러를 돌파했다. 특히 노스밴쿠버의 렌트비가 10% 급등하면서 역대 최고폭으로 올랐고 11월 전국에서 렌트비가 가장 높은 도시였다. 노스밴쿠버는 올해들어 거의 매달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