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8월 3일 화요일Contact Us

BC 산불: 올리버, 오소유스 주민 대피명령

2021-07-20 13:26:36

현재 은카밉 크릭 산불은 오소유스에서 북쪽으로 약 6킬로미터 떨어진 오소유스 원주민 부족 소유지에서 타고 있으며, BC 산불 서비스에 따르면, 통제 불능의 위협적인 것으로 간주된다고 한다.

21개 부지에 비상경계령이 내려진 가운데, 오소유스 원주민 최소 160가구에 대한 대피령을 내렸다.

생명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이유로 지역 비상사태를 선포한 오카나간-시밀카민 구역은 60여 곳에 대피를 명령했으며, 캐나다의 와인 도시로 알려진 오카나간의 올리버 일부 지역을 포함해 100여 곳에 비상경계령이 내려졌다.

스피릿리지 리조트와 이 지역 포도밭을 찾는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랜셔 크릭 로드의 원주민 소유 은카밉 와이너리도 대피했다.

스피릿 리지 대변인 재나 야켈에 따르면 500여명의 투숙객들이 호텔에서 피신 했으며, 이들은 집으로 돌아가거나 하얏트에서 인근의 새로운 호텔에 숙소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밥 그레이엄 올리버 소방서장은 올리버 일부 지역이 대피 경계 태세에 들어갔지만 현재로서는 은카밉 화재로 마을에 위험은 없다고 말했다.

올 시즌 현재까지 1,102건 이상의 산불이 2,450 평방 킬로미터의 땅을 태웠는데, 이는 같은 기간 평균인 약 520건의 화재와 630 평방 킬로미터 피해 면적을 훨씬 넘어서는 것이다.

BC 산불 서비스의 소방 정보 담당자인 칼리 데스로시어스는 매일 약 2만 헥타르(약 200평방 킬로미터)가 불에 타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Tiffany Crawfo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