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밴쿠버 가구 절반이 세입자…전국은 33%로 ‘사상 최고’

밴쿠버 가구 절반이 세입자…전국은 33%로 ‘사상 최고’

몬트리올 63%, 밴쿠버 54%, 토론토 48% 30대 30% 차지, 최근 전 연령층으로 확산 캐나다 세입자 비중이 전체가구의 33%로 사상 최고로 증가했다. 높은 주택 소유비용과 인구 고령화로 인한 현상으로 해석된다. 어느 도시에 살고 있는냐에 따라 이 비율은 더 높을 수 있다. 최근 인구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더 오래, 더 높아진’ 금리 인상

8일 캐나다중앙은행Bank of Canada는 지난번 발표했던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안는 한 금리 인상을 동결 하겠다는 대로 금리 동결을 단행 하였다. 그래서 현재...

경제 ‘노 랜딩’ 시나리오 굳어지나

지난주 언급한대로 이미 발표된 미국 인플레이션과 고용지수로 인해 금리인상 중단과 속도 조절 그리고 올해안의 금리인하 단행의 기대는 사실상 물건너 갔다고 보아도 무리가...

“금리인하 시작은 아직 시기상조”

벌써 2월 중순으로 세월이 화살같이 빠르다는 말이 실감난다. 작년 여름부터 미국 연준의 계속적인 금리 인상 단행으로 매월 금리 인상 폭과 기간이 주요 관심사가 됐고...

“홈 오너, 중개인 명의 사기 예방해야”

“홈 오너, 중개인 명의 사기 예방해야”

모기지 대출을 모두 갚은 지 몇 년이 지나서 은행으로부터 대출금을 상환하라는 독촉장을 받는다면 충격을 받을 것이다. 집에 다른 모기지를 받지 않았을 뿐만...

이메일뉴스구독

이메일뉴스구독

매일 업데이트 되는 밴쿠버 로컬 뉴스와 한인사회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이메일뉴스 구독이 신청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