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2일 금요일Contact Us

윤 대통령, 트루도 총리와 회담…“공급망 협력 구체화”

2022-07-03 22:25:14

윤 대통령은 트루도 총리와 경제안보와 북핵 문제, 우크라이나 사태 등과 관련해 의견을 주고 받았다. 사진=제20대 대통령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저스틴 트루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다.

윤 대통령과 트루도 수상은 이날 회담에서 양국이 경제 안보 분야의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핵심 광물의 공급망 분야 협력도

윤 대통령은 트루도 총리와 경제안보와 북핵 문제, 우크라이나 사태 등과 관련해 의견을 주고 받았다.

보도자료에서 “양 정상은 양국 간 협력을 첨단기술, 인공지능, 저탄소 에너지와 같은 미래 산업을 중심으로 더욱 확대·심화해 가자고 하면서, 리튬·니켈·코발트와 같은 핵심 광물의 공급망 분야 협력도 구체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윤 대통령은 “정부가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있으나,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트루도 총리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목표로 국제사회가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대통령실은 또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윤 대통령은 러시아의 불법적인 침공은 결코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하고, 우리로서는 우크라이나 재건 및 평화 회복을 위해 우크라이나가 필요로 하는 인도적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