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1일 화요일Contact Us

산악 관광개발 사업 분쟁 빗발…“정부의 확실한 지침 없어”

2023-05-26 08:31:52

삼림이 개발되면서 여러 이익 단체들에 의한 불협화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예로, 스키 강사들은 스키장 개발과 관련해서 지형이 제대로 곧게 펼쳐져 있는지, 카약 강사들은 강가에 바위들이 제대로 잘 치워져 있는지를 놓고 요구사항들을 늘어 놓는다.

예전과 같으면 산 정상에 헬리콥터 등이 날아 다녀도 이를 추적할 수 있는 기능이 없어서 알지도 못했지만, 현재는 추적 가능한 시대가 열렸음에도 불구하고 주정부가 오히려 앞장서서 관광사업 부흥을 위해 이를 부추기고, 사업체들의 삼림 개발도 허용하고 있다.

개발 관련해 산림부, 석탄부, 관광부, 환경부 관여

업주들 “불만사항 조절하는 데에 어려움 가중”

“사업 관련해 정확한 담당자 면담도 힘들어”

그러나 삼림이 개발되면서 여러 이익 단체들에 의한 불협화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예로, 스키 강사들은 스키장 개발과 관련해서 지형이 제대로 곧게 펼쳐져 있는지, 카약 강사들은 강가에 바위들이 제대로 잘 치워져 있는지를 놓고 요구사항들을 늘어 놓는다. 삼림 관광개발과 관련해서 산림부, 석탄부, 관광부 및 환경부 등의 정부 부처들의 일관된 지침이 마련돼 있지 않는 것도 이와 같은 여러 불만 사항들을 조절하는 데에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

주정부의 입장이 불확실해 일부 개발 건은 중도에 취소되기도 한다. 특히 관련 중소업체들은 사업계약 만료기간이 지연되거나 계약기간이 짧아지면서 재정상의 어려움을 호소하며 사업을 중도 포기한다. 이 들 사업주들은 불투명한 사업 전망과 관련해 정확한 관계자 면담이 힘들다고 토로한다.

삼림 관광 사업과 목재 벌목 관련 사업은 삼림부 소관으로 돼 있다. 일부는 토목부, 혹은 환경 및 자원부 등등 정부 산하 여러 부서들과 총체적으로 연계돼 있다. 더 나아가서는 지역 삼림 개발에는 해당 지역 원주민 단체들과의 협력도 이루어져야 한다.

삼림개발 발전협회의 캐시 맥레 대표는 “해당 사업 추진을 위해 정부 어느 부처를 상대로 지원을 받아야 하는지가 결정돼 있지 않아 많은 난점이 있다”고 말한다. 그녀는 관련 정책을 놓고 정부의 일관성 있는 책임 부서가 결정돼야 한다고 덧붙인다. 그녀는 삼림 관광 개발에 있어서 많은 반대 의견이 제기되고, 원주민 단체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이 요구되고 있지만, 결국에는 관련 사업을 통해 경제적 이득을 남기는 것이 가장 중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한다. 그녀는 많은 지원을 통해 관련 사업들은 더 큰 수익을 남기게 된다고 말한다.

“수자원 공사 등의 지원도 필요한 상황에서 주정부의 투명하고도 확고한 지원 통로 마련이 이어져야 한다”고 그녀는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