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8월 4일 수요일Contact Us

트루도 “국내 백신여권은 주정부 재량”

2021-07-21 12:05:47

알버타주와 사스케추완주는 백신여권을 요구하지 않을 계획이다. 그러나 일부 주가 국내여행에서 백신여권을 요구하면 다른 일부 주로부터 저항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저스틴 트루도 총리는 정부가 국제적으로 인정되는 백신 인증서를 만들기 위해서 주정부들과 논의중이지만 국내의 인증관련 결정은 주정부가 내린다다고 13일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이 날 트루도 총리는 연방정부가 주정부 백신관련 정책을 표준화하는 역할을 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대해 연방정부는 국제 백신여권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답변했다. 아울러 주 별 인증여부는 각 주정부에게 맡긴다고 했다.

트루도 총리의 발언은 퀘벡주와 메니토바주를 포함한 일부 주가 국내 백신여권 사용 계획을 발표한 후 이루어졌다. 알버타주와 사스케추완주는 백신여권을 요구하지 않을 계획이다. 그러나 일부 주가 국내여행에서 백신여권을 요구하면 다른 일부 주로부터 저항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퀘벡주는 올 가을부터 백신여권을 사용해 술집, 체육관, 축제에서 완전히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을 접근을 금지할 수 있다.

제이슨 케니 알버타 주수상은 12일 백신여권을 도입하지 않을 계획이며 연방정부가 백신여권을 도입하려 한다면 이에 반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지난 달 트루도 총리는 연방정부가 국제백신여권 정책을 진행중이라고 밝히면서 그러나 이 정책과 관련해 사생활 침해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5월에는 연방,주,영토개인정보위원회가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백신여권이 공공의 이익을 가져올 수도 있지만 신중한 검토 후에 내려져야 할 사생활 침해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6월 전국면역자문위원회는 지침을 업데이트하고 특정상황에서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혼용해 사용하는 것을 허용했다. 1차와 다른 백신으로 2차 접종을 받은 케네디언들이 백신혼용을 허용하지 않는 국가들에게 입국을 승인받을 수 있는지 묻는 질문에 트루도 총리는 “백신 교차접종이 효율적이며 안전함을 확실히 하기 위해서 국제커뮤니티와 공조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해외에 거주하는 일부 시민권자들이 캐나다가 아직 승인하지 않은 백신을 접종받은 점도 지적했다. 그는 “어떤 백신이 백신여권 자격이 되는지 결정하기 위해 세계보건기구가 인증하는 백신정보를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