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4일 월요일Contact Us

노인회 회장 선거 사태 법정 다툼 가나

2021-07-23 12:34:00

‘노인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 위원회’측은 14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그동안의 경과를 보고했다. 이 자리에서 서상빈 위원장은 4월 21일 총회에서 결정된 김봉환 회장 임명 및 일부 이사진의 선임은 노인회 회칙과 선거관리 규정을 무시한 불법적인 선거인만큼 회장 재선거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사단법인 밴쿠버 한인노인회의 44대 신임 노인회장 선거 파문이 법적공방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노인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 위원회 (이하:비대위)’측은 14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그동안의 경과를 보고했다. 이 자리에서 서상빈 위원장은 4월 21일 총회에서 결정된 김봉환 회장 임명 및 일부 이사진의 선임은 노인회 회칙과 선거관리 규정을 무시한 불법적인 선거인만큼 회장 재선거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비대위는 전계남, 김진욱 이사 등 10명이 참여하고 있다. 비대위는 회장을 선출하는 이사들의 후보등록 과정이 회칙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회칙 36조에 따르면 이사 후보는 본인이 직접 등록해야하며, 부득이한 경우 소정의 위임장을 제출해야 한다고 명시되어있다. 하지만 3월 31일 등록마감 15분전에 김봉환 (당시 부회장)이 위임장 없이 수 십장의 이사 대리 등록을 하였다고 비대위는 주장했다. 당시 회장후보로 나섰던 전계남 이사도 이로인해 회장 등록을 포기했다. 회장 선거는 이사들의 투표를 통해 간접선거로 치뤄진다. 또 비대위는 회칙 35조 이사회 구성이 15명 전후 인데 39명을 인준하였다고 밝혔다. 이 중 본인이 직접등록을 하거나 위임장을 제출한 분은 총 19명인 만큼 나머지 20명은 자격없는 이사라고 지적했다.

그동안 비대위은 노인회 선거관리위원회에 위법성을 제기하고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했으나 별다른 반응이 없어 5월 27일 이 건에 대해 법원의 판단을 요구하는 청원(Petition Processing)을 변호사를 통해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에 노인회측도 6월 21일 변호사를 선임해 현재 맞대응에 나섰다. 김봉환 회장은 “회장 선임이 지금까지 관행으로 임명되어 왔는데 유독 이번에 문제시 삼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표하고 있다. 특히 핵심 문제사항인 위임장에 대해서는 “팬더믹인 관계로 회원들이 회관을 직접 나오기 어려웠던 만큼 전화 등을 통해 본인의사를 타진한 후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서 위원장은 “당시 이사후보 19명은 회칙대로 직접등록을 했다. 형평성에 맞지않은 변명이다”라고 반박했다. 노인회는 6월 9일 이사회에서 전계남과 서상빈 이사에 대해 직무정지를 통과시켰다.

이번 노인회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한인들의 시각도 불편한 기색이다. 그동안 친목단체로 가장 모범적인 한인사회의 리더그룹인 노인회가 때 아닌 분란으로 교민 사회에 부정적인 이미지를 초래하고 있기 때문이다.

노인회의 한 관계자는 “양측 주장이 일리가 있지만 회칙 규정을 준수하는 것은 중요하다. 특히 회장 선거인 만큼 선거관리위원회의 좀더 확실한 지침이 필요했었다” 라고 언급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법적공방은 양측 모두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조속히 합의 또는 총회를 열어 이 문제를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비대위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노인회측 변호인은 비대위 변호사에 보낸 15일자 레터에서 아직 진술서가 마련되지 않았다며 추가로 3주 연장을 제안했다.

 

이지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