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4일 월요일Contact Us

11월 메트로밴쿠버 주택시장…거래·가격 모두 상승

2021-12-03 01:58:19

지난달의 거래량은 10년 평균 11월 거래량을 33.6% 웃도는 수준이다. 전체 거래량은 3천428건으로 작년 동기간 대비 11.9% 증가했다.

올해 마지막 달을 한 달 앞둔 11월에도 메트로밴쿠버의 주택 매수 수요는 장기 평균치를 초과하는 수준으로 계속 유지됐다. 공급물량도 계속해서 하락세를 보였다.

“금리인상 전 구매 서둘러”

2일 광역밴쿠버부동산협회(REBGV)가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멀티리스팅(MLS)에서 거래된 전체 거래량은 지난달 3천428건으로 작년 동기간 대비 11.9% 증가했다. 그러나 10월 보다는 1.9% 감소했다.

지난달의 거래량은 10년 평균 11월 거래량을 33.6% 웃도는 수준이다.

“올해 총 거래량은 역대 최고치 또는 그에 근접한 기록으로 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낮은 매물수량에도 불구하고 올해는 전 월에 걸쳐 거래가 증가 또는 매우 활발했다”고 키스 스튜어트 REBGV 경제전문가는 설명했다. 그는 새해 메트로 밴쿠버의 주택시장 전망과 관련해서는 “공급량에 따라 시장상황이 결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단독주택, 아파트, 타운홈을 통합해 지난 달 MLS에 등록된 신규매물은 총 3천964건을 보였다. 이는 2020년 동기간 대비 2.6%, 지난달 10월 대비 2.1% 감소했다. 11월말 기준 전체 매물은7천144건으로 작년 동기간 대비 35.7%, 10월 대비 11.1% 감소했다.

한편 모든 주택유형을 통합한 매물 대비 거래비율은 48%를 기록했다. 주택 유형별로는 단독주택이 33.8%, 타운홈 74.3%, 그리고 아파트는 53.7%를 기록했다.

일반적으로 부동산 분석가들은 이 수치가 지속적인 기간동안 12% 미만을 유지하면 가격하락 압력이, 수 개월간 20%를 초과하면 가격상승 압력이 발생한다고 본다.

“공급과 수요의 불균형에 더해 일부 매수인들이 사전승인을 받은 모기지 금리를 기간내에 사용하기 위해 구매를 서두르는 가운에 일반적으로 둔화되는 겨울시장의 가격을 밀어 올렸다”고 스튜어트 전문가는 분석했다.

11월 메트로 밴쿠버의 모든 주택유형을 통합한 MLS® 주택가격지수 종합기준가격은 121만1천200 달러로 지난해 동기간 대비 16%, 10월 대비 1% 상승했다.

주택유형별로는 단독주택의 거래량이 987건으로 작년 동기간 대비 7% 감소했다. 기준가격은 187만 달러로 작년 동기간 대비 20.8%,10월 대비 1.1% 각각 상승했다.

아파트의 거래량은 1천828건으로 지난해 동기간 대비 33.3% 증가했다. 기준가격은 75만2천8백 달러로 지난해 11월 대비 11.4%, 10월 대비 0.9% 각각 상승했다.

타운홈의 거래량은 613건으로 지난해 동기간 대비 3% 증가했다. 기준가격은 99만 300달러로 지난해 동기간 대비 20.2%, 10월 대비 1.6% 각각 상승했다.

 

*REBGV 관할지역: 버나비, 코퀴틀람, 메이플릿지, 뉴웨스트민스터, 노스밴쿠버, 핏메도우, 포트코퀴틀람, 포트무디, 리치몬드, 사우스델타, 스쿼미쉬, 썬사인코스트, 밴쿠버, 웨스트 밴쿠버, 위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