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2일 수요일Contact Us

밴쿠버 경찰국, “정부의 마약 안전 공급 정책 폐해 심각”

2024-04-22 08:44:25

윌슨 부국장은 BC주에서 하이드로모르폰 발작의 50%가 처방전에 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NICK PROCAYLO

시중에 공급되고 있는 마약성 진통제 하이드로모르폰hydromorphone의 총량 중 약 반 정도가 처방에 의해 통용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사실이 이번 주 주의회에 출석한 밴쿠버경찰국의 윌슨 부국장의 발언을 통해 알려졌다.

마약성 진통제 절반 정도가 처방에 의해 통용

개인 마약 소지 허용 정책 폐단도 ‘심각’

BC연합 등 야당 일제히 주정부 비난하고 나서

BC주 내 마약 안전 공급망에 위협이 제기되고 있는 셈이다. 이에 대해 야당인 BC연합당United와 BC보수당Conservatives은 주정부와 연방정부의 마약 안전 공급 정책은 이미 사장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B.C.경찰청장협회 Association of Chiefs of Police의 회장이자 밴쿠버경찰국의 부국장이기도 한 피오나 윌슨은 15일, 의회에서 주 내 약사 처방을 통해 하이드로모르폰을 복용하고 있는 환자들의 20% 정도는 정부 의료 보험 혜택을 받는 주민들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대부분의 정부 안전 마약 공급 정책을 통해 마약을 복용하고 있는 주민들 대부분이 하이드로모르폰에 노출되고 있으며, 주 내 마약 조직 범죄 단체들이 이를 악용해 유사 하이드로모르폰을 제조, 공급 판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유사 하이드로모르폰은 진품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동일한 모양을 하고 있지만 복용 시 환자들에게는 거의 치명적”이라고 그녀는 설명했다.

그녀는 또 BC주정부의 개인 소량 마약 소지 허용 정책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그녀는 특히 해변이나 공원 등 공공장소에서의 개인 마약 소량 복용 허용은 주민 안전과 건강에 유해 요소가 되며, 경찰이 이를 제지할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덧붙였다.

최근에는 병원 내에서 마약 상용자들이 늘어 의료 환경이 급격하게 악화되고 있다는 점이 일반에 부각된 바 있다. 그녀는 “정부가 개인의 마약 소량 소지 및 복용 허용 정책을 이행하기 앞서 이 같은 여러 폐단이 발생될 수 있음을 먼저 자각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BC연합당의 엘레노 스터코 및 야당 소속 일부 의원들은 “주정부가 허용하는 마약을 구입한 뒤, 이를 모아 놨다가 더 독성이 강한 마약으로 교환하는 주민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그 심각성을 전했다.

한편 지난 달, 프린스 조지 경찰은 수 천 개의 몰핀과 하이드로모르폰 알약을 압수했다. 이 두 종류의 마약은 주정부의 개인 소량 마약 소지 허용 대상에 포함된다.

하이드로모르폰은 강력한 마약성 진통 효과로 널리 사용되는 오피오이드 계열의 약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