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2일 금요일Contact Us

4월 전국 신축, 주택 거래 모두 감소…“높은 대출 이자 영향”

2024-05-28 00:26:10

4월에는 전국 주택거래와 신축이 3월 대비 감소했다. CMHC는 토론토, 밴쿠버, 몬트리올의 주택 착공에 '지속적인 하방 압력'을 예상하고 있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와 캐나다 부동산 협회(CREA)가 각각 발표한 수치에 따르면 4월 전국 연간 주택 착공률이 3월에 비해 1% 소폭 하락했고 거래도 감소했다. CMHC는 연간 주택 신축이 2024년 3월 242,267채에서 4월에는 240,229채로 떨어졌다고 보고했다. CMHC의 6개월 평균 동향 측정치인 6개월 계절조정 이동 평균도 2.2% 하락했다.

계절 조정되지 않은 실제 신규 주택건설은 토론토, 밴쿠버, 몬트리올에서 다세대 및 단독주택 모두 작년에 비해 감소했다. 단독주택 착공 보다 다세대 건설(콘도 등)이 더 많았는데, CMHC 밥 듀건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금리인상이 다세대 착공의 일부 감소로 이어진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높은 대출 이자의 영향이 공동주택 착공 수치에 계속 반영되고 있기 때문에 최근 몇 달간 토론토, 밴쿠버, 몬트리올에서 관찰된 변동성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우리는 이러한 대도시 중심부에서 지속적인 감소 압력을 볼 것으로 예상한다.”고 그는 말했다.

BMO 수석 경제학자 더그 포터는 비용과 가격 때문에 아파트나 콘도와 같은 공동주택이 신축의 지배적인 유형이지만, 단독주택보다 완공기간이 길기 때문에 새 아파트가 “긴장된 공급을 조속히 완화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주택 거래도 감소

별도 보고서에서 캐나다 부동산협회(CREA)는 4월 전국 주택 매매가 2024년 3월에 비해 1.7% 감소했다고 밝혔다.

RBC 경제학자 레이첼 바타글리아는 4월 수치는 전국의 대도시 시장이 “계속해서 완화되고 있다는 사실을 반영한다“고 했다.

지금까지 활동이 상당히 강했던 알버타주에서도 거래가 급감했다. 월 대비 거래는 감소했지만 작년 4월 대비 거래는 증가했는데 올해 부활절 연휴가 조금 빨라져 업무일 늘어난 것이 부분적 원인으로 보인다. 작년보다 거래는 늘어났지만 평균 거래 가격은 2023년 4월에 비해 1.8% 하락한 703,446달러를 기록했다.

봄 부동산 시즌이 시작되면서 재고인 4월 매물의 수는 증가했다. 이러한 신규 매물의 증가로 인해 일부 시장에서 공급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이 큰 하락없이 비교적 보합세를 유지했다.

CREA에 따르면 3월 대비 4월 거래가 감소하고 신규 매물이 증가해 총 매물 수는 6.5%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 19 팬데믹이 시작되기 직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