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6일 토요일Contact Us

ICBC 보험료 15% 인하… 40년만의 최고 할인폭

2020-12-15 12:12:00

연간 평균 4백 달러 절약

내년 5월부터 할인 적용

자동차 기본 보험료가 내년부터 15% 인하된다. 이번 할인폭은 지난 40년 동안의 최고치이다. 마이크 후란워스 검찰총장은 ICBC의 이번 안건이 최종 통과됐으며, 이는 지난 40년 동안의 최대 할인 폭이 된다고 말했다.

이번 조치로 BC주 운전자들은 평균 20%의 자동차 보험료를 할인 받게 되며, 이는 연간 평균 4백 달러가 될 전망이다. 또 주 내 운전자들은 내년 5월부터 보험료 할인을 적용 받게 된다.

후란워스 총장은 “내년부터 발생되는 보험료 할인에 따라 이미 지불한 보험료가 있다면 그 차액이 일시불로 해당 운전자에게 재지급 될 것이라고 말했다. ICBC 니콜라스 지메네즈 대표는 이번 조치로 주 내 운전자들의 대다수가 기존의 자동차 보험료 지출액으로부터 상당한 금액을 비축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2017 BC주 신민당(NDP) 정부가 첫 출범한 이 후, 대이비드 에비 법무장관은 ICBC가 수 십억 달러의 재정 손실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에비 장관은 당시, 자유당 전 정부가 ICBC에 할당되는 많은 양의 자금을 지출해 놓고 이를 해결하지 않는 채로 신민당 정부에 바통을 넘겼다고 자유당을 비난한 바 있다.

한편, 후란워스 총장은 “현재 ICBC는 재정적으로 안정적인 상태이므로 이번 보험료 할인 정책을 이룰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 자유당 정부가 초래한 ICBC 재정적자 현상은 발생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NEWS - 경제

주정부 음식배달서비스 수수료에 비상권 발동, 15%로 제한…“고통분담 차원”

BC주정부는 비상권을 발동해 음식배달 대행사가 각 식당에 부과할 수 있는 수수료 한도를 임시적으로 15%로 대폭 낮추었다.마이크 판워스 주공공안전부 장관은 22일 “비상정책법에 의거해 현지 사업체가 직면한 경제적인 부담을 즉각 해소하고, 향후 직원을 고용 유지하고 사업을 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