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6월 3일 토요일Contact Us

“재난 복구가 아닌 기후변화에 대응해야”

2023-05-23 23:59:15

BC주에서는 최근 10년 동안 대규모 산불 및 홍수 재난 피해가 발생되고 있으며, 특히 2021년에는 폭염으로 6백명이 넘는 사망자를 내는 기록을 낳기도 했다. 이달 초, 오카나간 화이트맨즈 크릭 주민들에게 홍수 대피 경보를 발령됐다. 사진=OKANAGAN INDIAN BAND

BC주 내 한 정책 평가위원회는 향 후 주정부가 재난 피해를 당한 후 에서야 그 복구 작업에 매진하는 것보다는 그와 같은 재난이 일어날 수 밖에 없었던 기후변화 양상에 더 적극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기후변화에 대한 사전 적극적인 대처가 중요

“관련 정책 입안이 재난 복구 작업 비용보다

더 재정상 효용 가치 높아”, 정부 “곧 결정”

18명으로 구성된 기후대책협의회는 “이와 같은 정책 입안이 재난 복구 작업 비용보다 더 재정상 효용 가치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협의회는 더 나아가 정부를 비롯한 UBC 및 SFU 등의 학계, 쉘 캐나다와 테크 리소스 등의 기업체 및 근로자 대표들 그리고 원주민 단체들과 기후 변화 운동 단체 등을 모아 이를 위한 정책 제안 및 경제 발전 등과 관련된 토론회를 마련하고 있다.

협회 회원인 콜린 지록스-슈미트는 두 달 전, 관련 메일을 정부 측에 보냈으나 아직 답장이 없다고 한다. 이에 대해 BC환경 및 기후변화 정책부는 다음 달, 부서 모임을 통해 이번 건과 관련된 입장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환경부 데이비드 카른 대변인은 “기후 변화와 관련된 위험 감소 방안 및 그 대책 등이 강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너엑스 재생 에너지사의 부회장이기도 한 지록스-슈미트는 기후 변화에 대처하는 시설 마련 비용이 예상했던 것보다 더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시사했다. 또한 그녀는 이를 위해 정부 특별 평가기관 등이 설치돼야 할 것을 언급했다. 그녀는 “이 같은 일이 전례가 없기 때문에 목표를 설정하고 그를 평가해 나가는 절차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 정책 이행을 위해 BC주정부는 연방정부 차원의 지원금이 1억8천만 달러가 될 것으로 이미 발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주 내 원주민 단체들과 각 시들은 주정부 산하 관련 지원금을 전달받게 된다. 그러나 해당 시와 원주민 부락들은 정부 지원금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이들은 적어도 산불 및 홍수 피해 지역 복구 및 사태 방지를 위해 130억 달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BC주에서는 최근 10년 동안 대규모 산불 및 홍수 재난 피해가 발생되고 있으며, 특히 2021년에는 폭염으로 6백명이 넘는 사망자를 내는 기록을 낳기도 했다. 알버타주에서는 이미 5월초, 대규모 산불 발생으로 비상사태가 선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