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2월 6일 월요일Contact Us

밴쿠버 교육청, 고등학교에 경찰배치 재도입

2022-12-05 00:52:02

밴쿠버경찰의 학교 연결 프로그램의 연락 경장인 알란 탐이 밴쿠버고등학교에서 줄다리기 경합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RICHARD LAM

밴쿠버교육청은 29일 12개 이상의 고등학교에 경찰 프로그램을 재도입하는 안을 통과시켰다.

9명의 위원중 5명이 밴쿠버 경찰청장 아담 팔머에게 9월까지 경찰력을 학교에 다시 보내 달라는 서한을 보내기로 하는 데 찬성했다.

17개 고등학교에 배치되었던 경찰은 그 존재가 학생들, 특히 유색인종 학생들의 정신적 신체적 안녕에 악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로 2021년 4월에 축출됐었다. 이전 이사회는 8대 1로 경찰력 퇴출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밴쿠버 시장으로 취임한 켄 심과 그가 소속된 ABC밴쿠버팀은 경찰을 다시 학교로 데려오기 위한 캠페인을 벌였다. 선거기간 동안 켄 심 시장은 밴쿠버 고등학교의 폭력과 인종차별로부터 자신을 보호해준 학교 경찰의 공로를 인정하면서 경찰력 재배치를 지지했다.

지난 가을 선거에서 새로 뽑힌 밴쿠버교육청의 새 이사 9명 중 4명이 ABC밴쿠버팀 소속이다. 크리스토퍼 리차드슨 이사는 실패한 자선단체 연류된 이유로 선거후반에 탈락했고 이 날 ABC대표단과 함께 투표했다.

반면에 밴쿠버녹색당 이사 2명 로리스 찬-페들리, 쟈넷 프레이져와 COPE 이사 수지 마, 원시티 이사 제니퍼 레디는 결정을 하기전에 더 많을 자문을 거칠 것을 촉구했지만 의견은 기각 되었다.

마 이사는 “이 결정에 대한 의견이 극단적으로 양극화되어 있어서 학교에서 경찰 역할에 대해 더 많은 심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투표권이 없는 학생위원 미아 루이 역시 “결정을 내리기 전에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해 달라”고 요청했었다.

이 날 투표는 BC인권위원회가 BC주내의 학생연락 프로그램을 종료할 것을 촉구한 며칠 후 진행되었다. 인권위원회의 카사리 고벤더 위원장은 모든 교육청에게 증거를 기반으로 한 경찰 존재의 필요성이 입증되지 않는 한 이 프로그램이 종식할 것을 촉구했다.

고벤더 위원장은 원주민, 흑인, 기타 소외그룹 학생들과 이들의 부모와 지역사회가 학내 경찰력 배치가 초래할 해악에 대해 상당한 우려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투표가 끝난 후 녹색당 로이스 찬-페들리 이사는 “밴쿠버경찰은 경찰내의 체계적인 인종차별 문제도 제대로 다루지 못했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