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8월 밴쿠버 주택임대료 14% 올라

8월 밴쿠버 주택임대료 14% 올라

8월에도 밴쿠버를 포함한 전국의 주택 임대료가 상승하면서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콘도와 아파트의 경우, 밴쿠버의 평균 임대료가 2천 559달러로 가장 높았고 작년 8월 대비 임대료 상승폭도 14.2%로 가장 높았다. 9월 밴쿠버의 1베드룸 아파트의 평균 임대료는 2천 617달러, 투베드룸은 3천 44달러다....

연말까지 가구 당 식비 $700 상승?

일부 육류는 2달 만에 20%까지 상승 달하우지 대학의 식품전문가 실베인 샤를보이즈 교수에 따르면 올해 연말까지 가구 당...

컨테이너 선적비용 400% 급등

수입제품이 바다 건너 밴쿠버 로워메인랜드까지 오는 비용이 상상할 수 없는 수준으로 상승했다. 이에 따라 버나비상공회의소는 연방정부에 올해들어 400% 급등한 컨테이너...

물가상승 최대 주범은 ‘개스와 주거비’

최근 물가인상을 피부로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지난 11일 옥스포드 이코노믹스가 발표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거주지에 따라서 그 체감의 정도가 다른 것으로...

화이자, 캐나다 제약사 22억 달러에 인수

미 제약회사 화이자는 캐나다의 혈액암 치료제 개발업체인 트릴리움 테라퓨틱스를 22억6천만달러에 인수할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화이자는 지난해 트릴리움 주식...

재보험사 기후변화로  수십억 달러 손해

재보험사 기후변화로 수십억 달러 손해

지난 6월의 산불로 초토화된 소도시 린튼의 보험가입 피해액이 7천 8백만 달러로 추산된다. 이는 기후변화로 상승한 재해비용과 비교할 때 작은 금액에 불과하다고...

모더나, 캐나다에 코로나 백신공장 건설

모더나, 캐나다에 코로나 백신공장 건설

미국 메사츄세스에 본사를 둔 모더나제약사 스티븐 밴셀 CEO는 향후 2년에 걸쳐 캐나다에 mRNA 백신 제조공장을 건설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회사측은...

7월 BC주 일자리 3천100개 사라져

7월 BC주 일자리 3천100개 사라져

7월 BC주는 경제가 개방되었는데도 3천 1백개의 일자리가 감소했다. 지난 6일 캐나다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전용직이 3천 3백개 증가했고 6천 5백개의...

개인, 물가인상 대비책 세워야

개인, 물가인상 대비책 세워야

거의 모든 물가가 오르자 지출을 놓고 신중한 선택을 해야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신용상담회 서비스부 이사야 챈 부사장은 “물가상승으로 이전과 같은 생활비로...

투자자의 5대 걱정, 10개 해결법

투자자의 5대 걱정, 10개 해결법

투자자들은 걱정이 많은 집단이다. 대다수 투자자는 최악을 상상하고 많은 이들은 주식이 도박과 크게 다르지 않는다고 믿는다. 우리는 그렇지 않다는 사실을...

경제회복 가로막는 주택시장의 둔화

경제회복 가로막는 주택시장의 둔화

캐나다중앙은행은 14일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 통화정책과 경제전망을 업데이트했다. 이 날 티프 맥클렘 총재는 기자회견에서 대체로 낙관적인 전망을 했지만 늘...

BC주 상장기업 시가 총액 50% 급등

BC주 상장기업 시가 총액 50% 급등

BC주에 본사를 둔 상장기업들의 시장 평가총액이 지난해 50% 가까이 급등했다.  18일 BC증권위원회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관련 기업들의 주가총액은...

이메일뉴스구독

이메일뉴스구독

매일 업데이트 되는 밴쿠버 로컬 뉴스와 한인사회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이메일뉴스 구독이 신청되었습니다.